안성탕면이 '도화지'를 얘기하는 이유

안성탕면이 '도화지'를 얘기하는 이유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그야말로 음식들의 전쟁입니다. 시작은 ‘사이다’와 ‘고구마’였습니다. 탄핵 정국을 거치며 속을 뻥 뚫어주는 시원시원한 행보를 보인 이재명 성남시장에게는 ‘사이다’라는, 반면 신중한 스탠스를 취한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게는 답답하다며 ‘고구마’란 별명이 붙은 겁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이야기합니다. “사이다는 금방 목 마르다. 탄산 음료는 밥이 아니지 않나. 고구마는 배가 든든하다.” 뼈가 있는 농담입니다. 하지만 이걸로 끝이 아니었습니다. ‘사이다’와 ‘고구마’의 전투에 ‘묵은지’가 끼어듭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이다처럼 톡 쏘진 않지만, 고구마처럼 배부르진 않지만, 밥상에 빠질 수 없는 김장김치처럼 늘 시민의 광장밥상에 자리하겠다"며 푸드배틀에 가세한 겁니다. 여기에 안희정 충남지사도 “나는 언제나 먹어도 질리지 않는 밥”이라며 숟가락을 얹습니다. 사이다, 고구마, 묵은지, 거기에 흰 쌀밥까지, 든든한 한 상차림입니다.

야권 대선주자들의 이른바 ‘푸드배틀’을 보며 마케팅과 브랜딩을 떠올립니다. 모든 기업들의 모든 마케팅 활동은 궁극적으로 자사의 브랜드를 '파워브랜드'로 만들기 위한 겁니다. 파워브랜드의 힘은 시장에서의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이어집니다. 신제품이 나온다 그러면 그 전날 밤부터 매장 앞에 줄을 서서 밤을 지새우는 애플의 고객들을 보세요. 파워브랜드란 이런 겁니다.

브랜딩은 그래서 마케팅에 있어 무척이나 중요한 개념입니다. 우리의 브랜드를 고객의 머리 속, 고객의 마음 속에 확고히 자리잡도록 하는 모든 활동이 브랜딩입니다. 그런 브랜딩의 제 1전략, ‘한 단어를 남겨라’입니다. 정보가 넘쳐나는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생각해보세요. 앞에 있는 사람에게 100개의 공을 한꺼번에 던지면 몇 개를 받을 수 있을까요? 한 개도 받을 수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뿐만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그에게 공을 던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우리의 공 중에서 이거 하나만큼은 꼭 받아줬으면 좋겠다 싶은 하나를 잘 골라 최대한 받기 좋게 던져줘야 합니다. 그게 바로 우리 브랜드가 고객의 머릿속에 남길 '한 단어'입니다.

“스파크는 보디가드”라는 광고가 그래서 나옵니다. 다양한 편의 사양과 함께 차선 이탈과 전방 추돌에 대한 경고시스템을 갖추었다는 차별적 강점을 ‘보디가드’라는 한 단어로 빗대어 표현한 거지요. 최근 싸이킹 청소기를 등에 메고 그 흡착력으로 고층빌딩을 올라가는 퍼포먼스를 광고로 보여준 LG전자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들이 고객의 머리 속에 남기고 싶은, 싸이킹의 한 단어는 바로 ‘강력한 흡입력’입니다.

어느 브랜드나 하고 싶은 얘기는 많을 겁니다. 하지만 아침에 일어나 잠자리에 들 때까지 수많은 정보와 메시지들이 장대비처럼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고객의 눈길을 끌고 발길을 돌리고 마음을 열려면 우리의 메시지는 단순하고 쉬우며 강력해야 합니다. 결론은 ‘응축’입니다. 우리의 브랜드를 어떤 키워드로 응축할 것인가가 중요한 이유입니다.

사이다와 고구마, 묵은지와 쌀밥의 대결이 시작되었습니다. 아, 그러고 보니 하나 더 있습니다. 며칠 전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아내인 김미경 서울대 의대 교수가 안철수 의원을 ‘생수 같은 사람’이라 표현했다는 기사가 보입니다. 바야흐로 대선 시즌입니다. ⓒ혁신가이드안병민 (2017년 1월)


*글쓴이 안병민 대표는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헬싱키경제대학교(HSE) MBA를 마쳤다. 롯데그룹의 대홍기획 마케팅전략연구소, 다음커뮤니케이션과 다음다이렉트손해보험의 마케팅본부를 거쳐 경영직무·리더십 교육회사 휴넷의 마케팅 이사(CMO)로서 ‘고객행복경영’에 열정을 쏟았다. 지금은 열린비즈랩 대표로서 경영혁신·마케팅·리더십에 대한 연구·강의와 자문·집필에 열심이다. 저서로 <마케팅 리스타트>, <경영 일탈>, <그래서 캐주얼>, <숨은 혁신 찾기>, <사장을 위한 노자>, 감수서로 <샤오미처럼>이 있다. 유튜브 채널 <방구석 5분혁신>도 운영한다.

대화에 참여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와 함께 하는, 망고처럼 새콤달콤 혁신 이야기

하루 100원만 투자하세요. 새콤달콤 이노망고로 내 안의 혁신 DNA를 깨워내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