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도화지 : 잊고 있던 나를 찾다

하얀 도화지 : 잊고 있던 나를 찾다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고백컨대 그림엔 문외한입니다. 어렸을 때는 꽤나 즐겼던 것 같기도 한데 어느 순간 그림 그리는 법을 잊어버렸습니다. 저만 그런 건 아닐 겁니다. 다들 사느라 바쁘다는 핑계로 그림에 대한 추억은 서랍 속 깊숙이 넣어둔 채 허둥지둥 하루를 뛰어다닙니다.

그런데 그 친구는 좀 달랐습니다. 기획자로 살던 회사 생활 속에서 문득, 잊고 있던 스스로를 기억해 낸 겁니다. 그리고 그는 다시 붓을 잡았습니다. 책을 보고 독학을 하며 그림을 그렸습니다. 보고 듣고 배우며 그리고 또 그렸습니다. 처음엔 그림을 잊고 사는 저와 별 차이 없어 보이던 그의 그림 실력은 비 온 뒤 죽순처럼 쑥쑥 자라났습니다. 재미를 불쏘시개 삼은 행복한 몰입의 힘이었습니다.

요즘 주변에 그런 분들이 많습니다. 직장이나 사업 등 각자의 일이 있음에도 새로 붓을 들거나 악기를 시작한 아마추어 예술가들 말입니다. 그림뿐만 아니라 캘리그래피, 서예, 드럼, 플루트 등 분야도 다채롭습니다. 그런데 이들이 한결같이 입을 모아 하는 얘기가 있습니다. ‘스스로를 찾았다’는 말입니다. 바쁜 일상에 지쳐 정신 없이 하루를 보내다 보니 그 안에 정작 나 자신은 없더라는 겁니다. 이른바 ‘번아웃(Burnout) 증후군’입니다. 처음엔 왜 태우는지 그 이유가 명확했지만 쳇바퀴 도는 듯한 도돌이표 일상에서 어느덧 이유는 잊혀지고 다 타버린 재만 남은 겁니다. 씁쓸하기 짝이 없는 현대인의 자화상입니다.

필요한 건 ‘용기’입니다. 컨베이어 벨트에 실려 계속 밀려만 가던 어제 같은 오늘에서 과감하게 뛰어내려야 합니다. 그렇게 그들은 붓을 잡고 악기를 든 겁니다.

내가 알던 그 기획자 친구도 그렇게 그림을 그리면서 ‘참나’를 찾았습니다. 그림을 취미로 삼은 지 3년 여, 그는 회사에 사표를 썼습니다. 그리고 취미 드로잉 강좌를 열었습니다. 그는 이제 ‘혼자’가 아니라 ‘함께’ 그림을 그립니다. 벌써 수 백명이 넘는 사람들이 그와 함께 그림을 그렸고, 그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프로작가가 되기 위함이 아닙니다. 잊고 있던 나를 찾기 위해 마주선 하얀 도화지입니다. 그림을 통한 행복한 자기치유입니다. 그래서인지 그들의 그림은 진솔하고 담백합니다. 기교로 가득한 ‘보여줌’의 그림이 아니라 집밥 같은 질박함이 정겨운 그림입니다. 그 중 열 여섯 분의 작가들이 이 흐드러진 봄을 맞아 작은 전시회를 연다는 소식입니다.

그 기획자 친구가 회사에 사표를 낼 때 제게 토로한 적이 있습니다. 두렵다고 말입니다. 그래서 얘기해 주었습니다. “다른 사람이 운전하는 오토바이 뒷자리에 앉아있는 게 안전할까? 아니면 내가 직접 오토바이를 운전하는 게 안전할까?” 물론 둘 다 불안하긴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내가 직접 하는 운전에는 오롯이 내가 있습니다.

남들 보여주려 사는 인생이 아닙니다. 한 번 사는 인생입니다. 그 삶 한가운데 내가 있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잊고 살던 스스로를 그렇게 찾은 기획자 친구, 아니 작가 친구가 준비한 소박한 전시회가 아직 상자를 깨고 나오지 못한 많은 분들에게 작으나마 용기와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내 삶의 경영, 행복해야 합니다. ⓒ혁신가이드안병민


*글쓴이 안병민 대표는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헬싱키경제대학교(HSE) MBA를 마쳤다. 롯데그룹의 대홍기획 마케팅전략연구소, 다음커뮤니케이션과 다음다이렉트손해보험의 마케팅본부를 거쳐 경영직무·리더십 교육회사 휴넷의 마케팅 이사(CMO)로서 ‘고객행복경영’에 열정을 쏟았다. 지금은 열린비즈랩 대표로서 경영혁신·마케팅·리더십에 대한 연구·강의와 자문·집필에 열심이다. 저서로 <마케팅 리스타트>, <경영 일탈>, <그래서 캐주얼>, <숨은 혁신 찾기>, <사장을 위한 노자>, 감수서로 <샤오미처럼>이 있다. 유튜브 채널 <방구석 5분혁신>도 운영한다.

대화에 참여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와 함께 하는, 망고처럼 새콤달콤 혁신 이야기

하루 100원만 투자하세요. 새콤달콤 이노망고로 내 안의 혁신 DNA를 깨워내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