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

<내가 원하는 삶을 살았더라면>(원제:The Top Five Regrets of the Dying). 호주의 작가이자 간호사 브로니 웨어가 임종을 앞둔 환자들을 돌보면서 발견한 그들의 후회를 기록한 책입니다. 죽음을 향해 가는 그들의 후회가 살아있는 이들에게 던져주는 메시지가 묵직합니다.


이 책에 따르면, '사람들이 죽기 전에 후회하는 다섯 가지'는 이런 거랍니다. 1) 다른 사람이 아닌, 내가 원하는 삶을 살았더라면, 2) 그렇게 열심히 일하지 않았더라면, 3) 내 감정을 표현할 용기가 있었더라면, 4) 친구들과 계속 연락하고 지냈더라면, 5) 나 자신에게 더 많은 행복을 허락했더라면


요컨대, '관습의 틀'과 '주변의 시선'에 나를 맞추어 사느라 내 삶에 정작 '나'는 없었던 겁니다. 그런 삶이 행복할 리 만무합니다. 죽음의 문턱을 실제로 느껴본 입장에서 저 역시 공감하는 바가 큽니다.


사는 거 뭐 있나요? 한번 사는 인생, 후회는 없어야겠습니다. 우리 모두의 후회 없는 삶을 위해, 우리 모두의 오늘에 건배! 행복 또 행복하시길요^^.

대화에 참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