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고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인공지능ai코드코파일럿딥마인드알파고알파코드달리2인공감정머신러닝딥러닝튜링테스트초인공지능뉴론신경망알고리즘백터오버피팅자가지도학습트랜스포머멀티모달리티초대규모AI데이터쿠킹프리트레이닝파인튜닝오픈AI카카오뱅크네이버소프트웨어2.0클로바챗봇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4차산업혁명digital통찰스케치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인공지능 입문 : 사례 위주로 최대한 풀어쓴 AI기술, 그 현재와 미래

어떤 사물이나 현상을 받아들이고 생각하는 능력. 지능의 사전적 의미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이런 지능을 인공으로 만든단다. 이름하여 인공지능이다.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부쩍 뜨겁다. 디지털에 의한 엄청난 세상 변화를 야기하는 원인이자 결과라서다. 이 글은 부지불식간에 우리 일상 속에 성큼 들어와버린 인공지능에 대한, 비전공자의 거친 스케치다. 네이버 클로바 AI연구소 하정우 소장이 길잡이로 나선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당신참괜찮은사람이야나의해방일지추앙나르시시즘알파고인정존중보상leadership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추앙하라 : 행복한 '인간관계 경영'을 위해 리더가 알아야 할 3가지 'R'

인간적인 것만 살아남는 세상이다. 세상을 놀래켰던 알파고와 이세돌의 바둑 대국을 통해 우리가 알게 된 역설적인 사실이다. 그래서 인문학이 중요하다. 어떻게 살아야 인간답게 살 수 있을까에 대한 문제라서다. 정신과 의사 양창순 박사는 “해부학 교과서와 달리 인간의 몸은 다 다르더라” 이야기한다. 의사로서의 인문학적 이야기다. 몸만 해도 이렇게나 신비로운데 이런 몸을 지배하는 뇌는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4차산업혁명블록체인NFT메타버스블렌버스blenversedigital연역법귀납법알파고인공지능암호화폐dao자유분산장부리더십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블N버스의 인문학-개와 고양를 구별하는 방법

개와 고양이를 구별하는 법? 인간에게는 누워서 떡 먹기다. 척 보면 안다. 기계는 다르다. 개와 고양이의 차이를 가르쳐 주어야 한다. 방법은 연역과 귀납, 두 가지다. 개와 고양이의 일반적인 특성(원리)을 알려주면 연역법이다. ‘이것은 개, 저것은 고양이’ 식으로 다양한 실제 사례(사실)를 보여주면 귀납법이다. 둘 중 어느 게 나을까? 디지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