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디지털혁신디지털리더CDO리더십창의혁신생각일의목적목적실재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4차산업혁명암호화폐블록체인메타버스비트코인이더리움데이터나이키스타벅스루이비통아코르마이크로소프트클라우드빅데이터모바일질문vucaleadershipdigital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디지털혁신'을 이끄는 '디지털리더(CDO)'가 챙겨야 할 세 가지 키워드

예전에는 시장에 가서 장을 봤다. 서로간에 가벼운 흥정이 오고 가면 이내 거래가 이루어졌다. 아날로그 쇼핑의 모습이다. 지금의 쇼핑은 클릭과 터치로 진행된다. 안방에 앉아 주문하면 대문 앞까지 배달해준다. 그것도 밤길을 달려오는 새벽배송이다. 온라인 매출의 폭증. 디지털에 의한 라이프스타일 변화다. 금융 생활의 변화도 있다. 거리의 은행 점포가 급격하게 줄어들었다. 인터넷 뱅킹과 모바일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인공지능ai코드코파일럿딥마인드알파고알파코드달리2인공감정머신러닝딥러닝튜링테스트초인공지능뉴론신경망알고리즘백터오버피팅자가지도학습트랜스포머멀티모달리티초대규모AI데이터쿠킹프리트레이닝파인튜닝오픈AI카카오뱅크네이버소프트웨어2.0클로바챗봇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4차산업혁명digital통찰스케치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인공지능 입문 : 사례 위주로 최대한 풀어쓴 AI기술, 그 현재와 미래

어떤 사물이나 현상을 받아들이고 생각하는 능력. 지능의 사전적 의미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이런 지능을 인공으로 만든단다. 이름하여 인공지능이다.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부쩍 뜨겁다. 디지털에 의한 엄청난 세상 변화를 야기하는 원인이자 결과라서다. 이 글은 부지불식간에 우리 일상 속에 성큼 들어와버린 인공지능에 대한, 비전공자의 거친 스케치다. 네이버 클로바 AI연구소 하정우 소장이 길잡이로 나선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서비타이재이션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부산컨퍼런스메타버스인공지능자율주행모빌리티smalltalkdigital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디지털 대전환

오늘이 9월 8일이니 대략 한 달 정도 남았네요. 10월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는 <디지털대전환 컨퍼런스 부산 2022> 얘기입니다. 13일과 14일, 양일간에 걸쳐 4개의 키노트와 6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는데요. 무려 스무 분의 전문가들이 디지털과 관련한 새로운 혜안과 통찰을 주실 예정입니다. 먼저 키노트를 살펴보면요. 첫날 키노트로 최재붕 교수님과 하정우 네이버AI랩 연구소장님이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인공지능딥러닝머신러닝디지털4차산업혁명브레인리딩뇌과학착시창의력digital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딥 러닝 : 스스로 학습하는 기계의 세상이 온다, RU Ready?

목소리부터가 카랑카랑하다. 영역을 가리지 않는 전 방위적 활동으로 무척이나 바쁜 그가 오늘은 '뇌 과학과 인공지능의 미래'란 주제로 강의 무대에 섰다. 독일 막스-플랑크 뇌 과학 연구소에서 뇌 과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미국 MIT에서 뇌인지 과학으로 박사후 과정을 밟은, 세계적으로 몇 안 되는 뇌 전문가 중 하나인 그다. 그가 이야기하는 뇌와 인류의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주소포럼주소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4차산업혁명혁신메타버스블N버스blenverse디지털트윈digital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주소와 미래산업 : 주소의 해상도가 높아진다고??

*지난 겨울, 행정안전부에서 발족한 <주소기반 혁신성장산업 전문가포럼>에 참여했습니다. 연구 결과물을 책으로 만드는 과정에서의 에디터 및 총괄 감수 역할이었습니다. 그 결실이 <주소가 바꿀 미래사회와 산업>이란 책자로 발간되었습니다. 대략 180페이지 분량입니다. 저 역시 많은 걸 보고 배운, 귀한 경험이었는데요. 책자에 들어간 에디터로서의 제 글을 가져 왔습니다.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4차산업혁명블록체인NFT메타버스블렌버스blenversedigital연역법귀납법알파고인공지능암호화폐dao자유분산장부리더십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블N버스의 인문학-개와 고양를 구별하는 방법

개와 고양이를 구별하는 법? 인간에게는 누워서 떡 먹기다. 척 보면 안다. 기계는 다르다. 개와 고양이의 차이를 가르쳐 주어야 한다. 방법은 연역과 귀납, 두 가지다. 개와 고양이의 일반적인 특성(원리)을 알려주면 연역법이다. ‘이것은 개, 저것은 고양이’ 식으로 다양한 실제 사례(사실)를 보여주면 귀납법이다. 둘 중 어느 게 나을까? 디지털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블록체인블N버스NFTblenverse메타버스웹3다오디파이탈중앙화BAYC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4차산업혁명X2EdefidaoP2E통찰스케치digital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블록체인과 웹3 서비스의 미래

블록체인이 뭐지? 단순히 가격이 올라가고 떨어지는 자산의 차원만은 아니다. 훨씬 더 큰 의미가 있다. 요컨대, 블록체인은 더하고 빼는 기술이다. A와 B가 무언가를 주고 받았을 때 그 과정이 기록되는 중립적인 공개장부, 그게 블록체인이다. 블록체인과 블록체인금융. 이번 글의 글감이다. A라는 사람이 자신과 같은 대학, 같은 과를 졸업한 100명의 사람에게 1억원을 주겠단다. 오프라인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인공지능digital디지털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사피엔스공감소통트랜스휴머니즘브레인리딩브레인라이팅딥러닝기계시대4차산업혁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사피엔스의 미래와 트랜스휴먼의 시대(Age of Transhunans)

1. ‘스몰 히스토리’ 대비 ‘빅 히스토리’를 이야기합니다. '인류의 탄생 이후'를 다루는 스몰 히스토리와 달리 빅 히스토리는 '모든 것'의 역사를 다룹니다. 예컨대, 자연과 우주의 역사 같은 것들입니다. 그러니 빅 히스토리는 역사에만 한정되는 개념이 아닙니다. 과학과 인문학의 융합을 통해 우주의 전 역사를 아울러 보여줍니다. 그렇게 보면 진화와 빅뱅 등 기존 시각으로는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블N버스디지털메타버스블록체인비트코인안병민암호화폐이더리움인공지능탈중앙화혁신혁신가이드digitalNFT통찰스케치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메타버스와 NFT : ‘창작자경제’에 날개를 달다

디지털이 가져다 준 변화는 이루 말할 수 없다. 그 중 하나가 '메타버스'다. 메타버스는 'NFT'로 이어지고, NFT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창작자경제)'를 빚어낸다. 오늘 스케치는 이 세 가지 키워드가 어떻게 디지털 자산의 가치와 거래를 만들어내는지에 대한 이야기다. ▶ 메타버스에 진심인 기업, 메타 메타버스는 가상·초월을 뜻하는 '메타(Meta)'와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블N버스디지털경영혁신블록체인암호화폐혁신혁신가이드NFTdigital비트코인이더리움메타버스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모르겠어? 핵심은 '블록체인'이라고!

“아빠, 이번 생일에는 선물로 1비트코인만 주세요.” “1890만원? 세상에, 2130만원은 큰돈이란다. 대체 1740만원을 어디에 쓰려고 그러니?” 최근 SNS 상에서 화제가 되었다는 어느 부자 간의 대화입니다. 제한폭 없이 분초 단위로 가격이 출렁이는 비트코인의 속성을 잘 드러낸 표현입니다. 이런 광풍에 너도 나도 대박의 꿈을 안고 비트코인 투자 대열에 합류합니다. 비트코인이 대세입니다. “오늘 밤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창의혁신4차산업혁명디지털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경영혁신혁신혁신가이드안병민변화관리innovationlifedigital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사랑이 어떻게 변하냐고? 변화는 상수야!

수십 만년 전 수렵·채집 시대는 평등의 세상이었습니다. 좋은 것이 있으면 함께 나누었습니다. 그게 윤리적인 행동이어서가 아니라 늘 이동하며 사는 삶이었기에 개인적 부의 축적 자체가 불가능했기 때문입니다. 가능했다고 하더라도 그랬다간 무리에서 금세 쫓겨났을 겁니다. 하지만 농경시대로 접어들면서 부와 정치적 권력의 고른 배분에 금이 가기 시작합니다. 힘 센 남자들이 바깥일을 하고

혁신가이드 안병민 대표
블N버스디지털경영혁신메타버스블록체인비트코인암호화폐안병민이더리움인공지능혁신혁신가이드digitalNFT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메타버스가 기술이라고? 아니, 인문학인데...

현실세상과 가상현실의 차이는 무엇일까? 내가 사는 여기는 어디일까? 나는 누구일까? 내가 나비 꿈을 꾼 것인가? 아니면 나비가 내 꿈을 꾼 것인가? 소통의 방법을 몰라 현실로부터 도피하려는 사람들은 가상세계에서는 행복할 수 있을까? 가상의 그 행복을 진짜 행복이라 할 수 있을까? 과대망상에 빠져 행복해 마지 않는 환자의 병을 고쳐 참담한 현실 속에